[초청강연회] 탈원전에 이어 탈석탄까지 어떻게 가능할까?

작성자: admin - 2020.02.19

독일 뮌헨 공대 미란다 슈로이어 교수 초청강연회

탈원전에 이어 탈석탄까지 어떻게 가능할까?

 

일시 : 2020년 2월 26일 (수) 10:00 - 12:00 

장소 : 공간 1.5(서울시 종로구 통인동 136번지 4층)

 

초청강연 : 미란다 슈로이어 교수(독일 뮌헨 공대)

이야기손님 : 임성진 에너지전환포럼 공동대표(전주대 행정학과 교수)

 

독일 에너지전환의 제도적 기반을 제공한 재생가능에너지법(EEG)이 시행된 2000년 당시 원자력이 독일 총 전력생산량의 30%를 석탄이 50%를 차지하고 있었고 재생에너지 비중은 6.6%에 불과했습니다. 그 후 10여년이 지난 2011년 재생에너지 발전량이 원자력을 앞서기 시작했고 2018년부터 석탄발전량과 비슷해지더니 작년에는 석탄과 원전의 총공급량과 비슷해졌습니다ㅏ. 여기서 더 나아가 올해 1월부터 2월 현재까지 재생에너지가 독일 발전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2%로 가스를 포함한 화석에너지와 원전의 총 발전 비중을 뛰어넘고 있습니다. 

보수당의 장기집권과 국내 자원인 석탄(갈탄) 광부의 일자리 논란, 남북 간 풍력과 태양광 계통망 건설의 지연 등과 같은 정치적, 경제적 이슈와 더불어 탈핵 결정 이후 한동안 석탄발전량이 오히려 늘어 비판을 받던 독일 정부가 어떻게 에너지전환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었을까요?

2022년 원전 제로에 이어 2038년 석탄발전 제로를 선언할 수 있었던 배경은 무엇인지, 그것이 실현 가능한 목표인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. 

독일 뮌헨 공대 미란다 슈로이어 교수는 2011년 후쿠시마 사고 직후 구성됐던 안전한 에너지공급을 위한 윤리위원회 위원, 독일 핵폐기장 부지선정 국가위원회 위원장, 유럽연합 환경 및 지속가능개발 자문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역임했습니다. 에너지전환의 현장에서 많은 역할을 수행해 온 미란다 슈로이어 교수에게서 독일 에너지전환에 대한 교훈을 듣기 위한 자리를 마련하고자 합니다. 

독일에서 에너지 정치경제학을 전공한 임성진 전주대 교수님(에너지전환포럼 공동대표)이 이야기 손님으로 함께합니다. 

 

라이브 방송 페이스북 링크 https://www.facebook.com/%EC%97%90%EB%84%88%EC%A7%80%EC%A0%84%ED%99%98%ED%8F%AC%EB%9F%BC-1988631864789647/

2 Comments

댓글

같은 태그, 다른 글

조회: 13 | 댓글: 0